그때그곳 고궁 시리즈 두번째, 경복궁. 조선왕조에서 가장 많은 시간 법궁으로 쓰인 곳은 창덕궁이지만 역시 고궁의 본좌는 경복궁이 아니겠습니까. 저에게는 왠지 창덕궁보다는 만만해서 할머니댁 가듯 그리운 마음에 종종 찾게 되는 곳인거 같아요.

posting-kyungbok

 

경복궁, 조선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다.

경복궁은 조선 최초의 궁궐입니다. 가장 먼저 지어져 조선의 역사를 함께 시작했지만 경복궁이 조선 왕조 내내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했죠. 하지만 이 사진처럼 경복궁은 우리에게 조선의 시작과 끝을 의미하는 것 같아요.

bh15_120_i2

 

장면 #1 경복궁을 설계하는 정도전

‘경복’이라는 이름도 정도전이 지은 것이라고 합니다. 큰 복을 누리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이것만 봐도 경복궁에 정도전의 그림자가 얼마나 짙은지 아시것죠. 성리학의 이념에 맞춰 ‘검소하지만 추주하지 않고, 화려하지만 사치스럽지 않는’ 궁을 지으려 했다는데, 바로 지금의 경복궁의 크기가 정도전과 당시의 사람들이 생각한 왕의 권위가 서면서도 검소한 크기 일것이라고 생각하니 뭔가 신기. 아, 지금의 경복궁은 원래 크기의 1/4 밖에 되지 않는 크기라 하니 너무 실망 마시라는.

jung-do-jun-e45-720p-hdtv-x264-aac-sodihd-mp4_001219618

정도전과 이성계는 새집에서 새정치 할 생각에 설레여 했을 테지만 정도전은 이방원의 손에 죽게 되고, 이성계는 아끼는 막내아들을 잃게 되죠. 경복궁 또한 찬밥 신세가 됩니다.

%ec%9c%a1%eb%a3%a1%ec%9d%b4-%eb%82%98%eb%a5%b4%ec%83%a4-e47-160314-hdtv-h264-720p-with-mp4_003206403%ec%9c%a1%eb%a3%a1%ec%9d%b4-%eb%82%98%eb%a5%b4%ec%83%a4-e48-160315-hdtv-h264-720p-with-mp4_000921854

멀쩡한데다가 지은지도 얼마되지 않은 경복궁을 두고 태종은 창덕궁을 지었어요. 아무래도 태종에게 경복궁은 형제들의 피가 흐른 곳이기도 하고 자신이 죽인 정도전이 손수 전각의 이름까지 하나하나 붙이며 지은 곳이기 때문에 더더욱 꺼림칙했던게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선조 대에 임진왜란 도중 경복궁이 불타면서 조선 역사의 중심에서 비껴나게 되죠.

하지만 조선의 시스템을 만든 정도전이 하나하나 공을 들여 만든 곳이니 만큼 그가 생각했던 가장 ‘조선다움’이 녹아있는 곳 또한 경복궁이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장면 #2 경회루에서 연회를 벌이는 연산군

가장 근래에 연산군을 다룬 사극이라면 바로 ‘간신’. 님들 간신 보셨나요들. 연산군은 이 영화 대사에서 표현되길 ‘흥청이랑 놀아나다가 망청’이 되었다고 하죠. 이 예쁜 언니들이 흥청이에요. 전국 각지에서 뽑아 올리라 명했다합니다. 그리고 경회루에서 그 흥청들과 열심히 연회를 열고 부어라마셔라 하셨다는데… 경회루 경치만 봐도 술맛이 꿀맛이었을 듯.

the-treacherous-2015-720p-bluray-x264-wikiprime-mkv_002868908the-treacherous-2015-720p-bluray-x264-wikiprime-mkv_003844132

태종이 중국에서 온 사신을 맞이하는 장소로 쓰려고 루를 세웠고, 그 후에 연못을 파서 지금 같은 모습에 가까워졌어요. 이 연못의 물은 보기에도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궁에 불이 나면 소방수로 쓰기 위함이기도 해요. 훗날 경회루에서는 과거시험이 치뤄지기도 하고, 활쏘기 대회, 기후제 등 각종 행사 용도로 사용이 되었습니다.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선 세종대왕님이 이렇게 아끼는 집현전 학사들과 신료들을 앉혀넣고 싸움(토론) 붙이는 장소로 쓰심.

%eb%bf%8c%eb%a6%ac%ea%b9%8a%ec%9d%80-%eb%82%98%eb%ac%b4-e04-111013-hdtv-x264-720p-hanrel-avi_001892359

 

경복궁이 이런저런 역사적 사연으로 창덕궁한테 밀리는 면도 많지만, 그래도 서울과 조선의 아이콘 아니겠습니까. 언제까지나 ‘고궁’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곳일거에요.

이건 번외로 드라마 ‘인형왕후의 남자’에서 조선시대에서 현대로 타임슬립한 김붕도가 광화문 앞 거리(육조거리)가 어떻게 지금의 모습으로 변했을지 상상하는 장면인데, 광화문 앞 걸으시면서 이 장면을 떠올려 보시면 분명 재미있을듯!

pdf-%ec%97%b0%ec%8a%b5


about-cool-tail

ABOUT THE AUTHOR.

스토리가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좋아하는 전천후 덕후. 어린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보자면 태어나서 가장 많이 읽은 책은 “이야기 세계사”라는 15권짜리 책이었고 여고시절 다른애 책상에 현빈과 비, 기타 등등의 연예인 사진이 붙어 있을 때 그녀의 책상엔 “불멸의 이순신” 김명민 사진이 붙어있었다고.

Recommended Posts